-소비심리 악화로 소비자 발길 뚝
-튜닝 규제 완화 정책 무색하게 만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장기화에 접어들면서 자동차 튜닝 산업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규제 완화 무색, 코로나19 영향에 車 튜닝 업계 '휘청'


25일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전과 후 자동차 튜닝 시장의 온도 차이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방문자 수가 급감하고 정상적인 운영에도 한계를 경험하고 있다는 것. 한국자동차튜닝협회의 한 관계자는 대부분의 튜닝 관련 협력사가 3분의 1 수준으로 수요가 떨어져 사업 지속성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스펜션과 브레이크 등 자동차 부품뿐 아니라 랩핑과 카스킨 등 상대적으로 시장이 활발했던 디테일링 튜닝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 튜닝업체 사장은 "이번만큼 경기가 얼어붙은 적이 없었다"며 "전체적인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피해를 튜닝 시장이 맞고 있다"고 심정을 전했다.

캠핑카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국토부는 지난달 28일 '자동차관리법 하위법령'인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했다. 11인승 이상 승합차만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었던 기존 방식을 벗어나 승용과 화물, 특수 등 모든 차종에서 캠핑카 튜닝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수요 증가에 따른 대책 마련으로 튜닝시장을 활성화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도 기대했지만 코로나19로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진 것이다.

특히 캠핑카 업체들은 타격을 고스란히 받았다. 새 기준에 맞춰 오랜 시간 준비한 수고가 물거품이 돼서다. 실제 국토부는 캠핑카 허용 차종을 늘리면서 안전성을 강화했다. 기존 액화석유가스 시설(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전기설비(자동차안전기준) 외에 캠핑공간 비상탈출구 기준, 주행중 수납함 개폐방지, 취침시설 기준 등을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에 적합하도록 신설한 것. 이에 캠핑카 업계는 강화된 기준을 준수하기 위해 자제 및 설비 구축 등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지만 코로나19로 예상 수요가 빗나가 적자로 돌아설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규제 완화 무색, 코로나19 영향에 車 튜닝 업계 '휘청'


업계 관계자는 "튜닝이 취미 영역에 포함되는 만큼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악화에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본다"며 "개소세 인하에 따른 자동차 구매 촉진과는 별개의 상황으로 당분간 침체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각에서는 "날이 점차 풀리고 있고 상황이 진정되면 캠핑카같은 일부 튜닝 시장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국타이어, 이사회서 주주 가치 제고 결의
▶ [특집]상용차 미래전쟁, 어디로 갈 것인가
▶ 하반기 공개 10세대 S클래스, 어떻게 달라지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