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자 89%, 고성능 ‘TCe 260’에 쏠려
르노삼성 XM3가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를 넘어서며 순항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XM3가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를 넘어서며 순항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의 프리미엄 디자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를 넘어서며 순항하고 있다.

르노삼성은 전체 XM3 계약의 89%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고성능 신형 엔진을 탑재한 ‘TCe 260’에 몰렸다며 25일 이 같이 밝혔다.

XM3는 지난달 사전계약 시작부터 인기몰이를 시작했다. 공식 출시일인 지난 9일에는 누적 계약대수 8542대를 기록한 바 있다.

소비자들은 주로 고급 사양을 선택했다. 89%에 달하는 TCe 260 계약자 가운데 최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를 선택한 고객은 85%에 달했고 RE트림도 13%로 뒤를 이었다. 1.6 GTe 모델 역시 최고 트림인 LE 플러스를 선택한 비중이 69%로 높게 나타났다.

XM3를 구매한 소비자들은 구매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32.8%가 외관 디자인을 꼽았다. 21.4%는 합리적인 가격을 이유로 들었고, 실내 디자인(15.1%)과 첨단 사양(12.6%), 주행성능(12.1%) 등으로 응답했다.

르노삼성은 "설문조사에서 시승이 구매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비율이 93%로 압도적이었다"며 "외관 디자인에 이끌려 영업점을 방문한 소비자들이 시승 후 만족도가 더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