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재미와 여유 공간 확보한 컴팩트 해치백
BMW 코리아가 3세대 뉴 1시리즈를 국내 출시한다. 사진=BMW 코리아

BMW 코리아가 3세대 뉴 1시리즈를 국내 출시한다. 사진=BMW 코리아

BMW 코리아가 3세대 BMW 뉴 1시리즈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프리미엄 컴팩트 해치백 모델인 BMW 1시리즈는 지난 2004년 선보인 이후 현재까지 세계에서 200만대 이상 판매된 스테디셀러다. 이번에 출시된 뉴 1시리즈는 모델 최초로 전륜 구동 방식을 채택해 실내 공간을 넓히고 운전의 재미를 늘렸다는 설명이다.

BMW 코리아는 뉴 1시리즈에 대해 "전륜구동 플랫폼을 채용하며 앞좌석과 뒷좌석 좌우 공간이 각각 42mm, 13mm 증가하고 뒷좌석 무릎 공간도 33mm 늘어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를 기본 장착해 뛰어난 개방감을 제공하고 트렁크 용량도 전 세대 대비 20리터 증가한 기본 380리터라고 설명했다.

국내 출시되는 뉴 1시리즈는 4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5.69kg.m을 발휘한다. 디자인 옵션에 따라 △뉴 118d 조이 퍼스트 에디션 △뉴 118d 스포츠 △뉴 118d M 스포츠 △뉴 118d M 스포츠 퍼스트 에디션 4종으로 출시된다.

최첨단 편의사양도 지원한다. 10.25인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되며 애플 카플레이, 실시간 교통정보 서비스(RTTI)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간단한 명령어로 내비게이션, 차량 설정 등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 기능도 탑재됐다.

BMW 코리아는 △뉴 118d 조이 퍼스트 에디션 4030만원 △뉴 118d 스포츠 4280만원 △뉴 118d M 스포츠 4640만원 △뉴 118d M 스포츠 퍼스트 에디션 4940만원으로 가격을 책정했다. 뉴 118d M 스포츠 퍼스트 에디션은 BMW 샵 온라인에서 한정 판매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