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식업계의 전설, 장사의 신 “우노 다카시”씨는 5평짜리 가게로 시작해 도쿄 인근에만 20여 개가 넘는 가게를 갖고 있다. 그의 가게들은 규모가 있어 창업을 고민하는 사람이 벤치마킹 하기에는 부담일수가 있다.

몇 해전 그의 아들에게 가게를 만들어준 사례를 통해 적은 돈으로 창업하는 방법을 함께 고민해보자.

이 가게는 도쿄 번화가중 하나인 시부야에 위치해 있으나 중심부와는 거리가 멀다. 역에서 10분 이상 떨어져 있고 주변은 다소 썰렁하기 까지 하다. 하지만 가게를 도착하니 이미 만석. 빈자리가 한 테이블 있었으나 예약석이었다.며칠이 지나 이른 시간에 다시 찾았다. 가게의 성격이 와인 바로 일찍 간 덕분에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자리에 앉자마자 직원이 봉투를 건넨다. 봉투 안에는 메뉴가 편지처럼 접혀 있다. 그리곤 기본 안주(자리 세)로 생햄이 나왔다. 보통의 이자카야에서 형식적으로 내주는 안주와는 격이 달랐다. 물론 가격은 약간 더 비쌌지만(일반적으로 300엔 내외지만 이곳은 500엔)술꾼들은 생햄(하몽)과 술이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알 것이다.

일단 생맥주로 목을 축이고 글라스 와인을 시켰다. 손님 앞에 잔을 놓고 거의 넘칠 만큼 따라주니 술꾼의 입가엔 미소가 넘친다. 사실은 일반 가게보다 잔이 작았다. 하지만 그런 건 관계없다. 손님을 즐겁게 해주는 센스가 돋보였다.

현금 5000만원 이하로 만든 가게라 꼼꼼히 따져보며 살폈다. 테이블은 직접 만들고 가게의 메인 역할을 하는 샹들리에는 빈 와인 병으로 만들었다. 세상에 하나뿐인 조명이다. 벽은 페인트칠도 안 해 시멘트가 훤히 보였으나 익살스럽고 섹시한 포스터로 어지럽게 도배해 눈이 정신 없이 돌아간다. 이 집에서 추천하는 메뉴는 벽에 손으로 써놔서 한국처럼 예쁘게 디자인한 인쇄된 메뉴판은 없다.

이 집의 가장 큰 특징은 “물” 관리다. 여성 우대정책을 써서 고객의 3/2가 여성이다. 오너의 배짱이 돋보이는 마케팅이다. 필자의 머릿속엔 “여자가 마셔봤자 얼마나 마시겠어?”처럼 느꼈다. 이슬 같은 한국여성들이 가면 가게가 망할 수도 잊겠다는 생각이 든다. 보통 일본의 무제한 마시기는 2시간 제한이지만 이 집은 여성고객에 한해 시간제한 없이 요리 8종류와 함께 무제한 술 마시기가 1인당 4천엔(약4만원)이다.

부담 없는 가격과 편안한 분위기 그리고 양쪽에서 들리는 여성고객들의 웃음소리를 안주 삼아 와인과 생맥주가 끊임없이 들어갔다. 비싼 인테리어와 좋은 입지보다는 고객을 즐겁게 해주기 위한 신의 손길이 가게 곳곳에서 느껴졌다.

[핵심 포인트]

– 부담없는 가격

– 여성 마케팅

– 가게 곳곳에 재미있는 요소 만들기

– 창업비용의 최소화

– 너무 허름해서 편안한 분위기

kimjeonguk.kr@g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