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은 가나가와현, 중앙 위쪽은 도쿄, 오른쪽은 치바현이며 바다 가운데 빨간 점이 휴게소 '우미호타루'다./구글어스

보소반도는 관동지방 동남부의 태평양에 접한 반도로 지바현 대부분을 차지하며 반도의 서쪽은 도쿄 만 동쪽과 닿아있다.

도쿄 만을 가로지르는 터널 아쿠아 라인은 도쿄 근교의 인기 있는 드라이브 코스로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부터 휴게소까지는 터널로 연결되며 9.6km고 우미 호타루 휴게소부터 치바현 키사라즈시까지 4.4km는 다리로 연결된다.

아쿠아 라인은 총 15.1Km의 4차선 도로며 1997년 개통됐다. 총 사업비는 1조 4,409억 엔으로 한화 약 15조원에 해당한다.

우미 호타루의 이름은 "바다에 떠있는 빛"의 의미로 일종의 인공 섬으로 5층까지 편의점, 레스토랑과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서 있으나 주유소는 없다.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로 자주 등장하며 토-일요일은--- 정체가 심한 곳이다.

휴게소에서 치바현방향은 바다 위 다리로 건너간다./JAPAN NOW

나는 집에서 출발해 수도 고속도로를 이용해 가와사키에서 해저터널을 이용해 우미 호타루 휴게소를 향했다.

휴게소 먹거리 코너의 꼬치 / JAPAN NOW

휴게소에서 커피도 마시고 간식도 먹으며 가나가와현과 치바현 그리고 도쿄까지 한눈에 들어오는 멋진 경치다. 날이 따뜻해서 후지산은 구름에 가려졌다.

휴게소부터 치바현까지는 다리를 이용해 건너간다.

훗츠공원 전망탑 / AMAKI

오늘 목적지인 훗츠시는 먼저 도쿄 만의 가늘게 튀어나온 곳으로 여름에는 해수욕과 조개잡이를 비롯한 낚시와 캠프장을 이용하는 손님들이 많다.

나는 훗츠공원의 제일 끝에는 메이지 백 년 기념 전망탑으로 1971년 환경 디자이너 '이치하라 겐이치로'씨에 의해 지어졌는데 나도 인터넷을 통해 특이하고 재미있어 보이는 이 건축물 때문에 이곳을 찾게 됐다.

지방 관광지에 있어 하나의 "랜드마크"는 손님을 불러오는 좋은 소재다.

새우튀김이 올라간 냄비우동 / AMAKI

공원에 가기 앞서 우리는 늦은 점심을 먹으러 식당을 찾았다.
나베 우동과 가츠동 조갯살 덮밥, 소바와 미니 덮밥

맛있는 식사를 마치고 나는 전망탑에 올랐다. 바다 건너편의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시 그리고 도쿄 시내가 보인다.

전망탑을 오르는 관광객 / JAPAN NOW

나는 훗츠공원을 출발해 "노코기리야마"를 갔다.
해발 300m로 미나미 보소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연간 8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전망탑에서 내려 본 훗츠공원 / JAPAN NOW



고속도로를 이용해 시간을 단축할 수 있지만 해안을 따라
바다 냄새를 맡으며 좁은 길을 천천히 둘러보는 것이
보소 반도의 매력이다.

일본 치바현 보소반도의 해안도로 / JAPAN NOW

김정욱 / 프리저널리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