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해지는 전시산업

보통 사람들은 라스베이거스하면 화려한 도시 불빛에 수많은 볼거리와 더불어, 어마어마한 호텔에 들어서 있는 카지노의 끝이 보이지 않는 도박기계인 슬롯머신을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비즈니스 하는 사람들에게는 자기 분야의 최신 흐름을 알려면 꼭 봐야 하는 박람회가 개최되는 도시로 생각된다. 주민 수 800여 명에 불과하던 황량한 사막도시 라스베이거스가 거주 인구 200여만 명에 매년 4,000여만 명의 관광객이 찾던 도시는 한 때 저물어가는 도박도시로 꼽혔었다. 도박도시가 주는 불안과 더불어 떠오르는 온갖 좋지 않은 이미지는 2008년 세계적인 금융위기로 인한 불황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다. 라스베이거스는 더 이상 카지노만으로는 다른 도시와 경쟁할 수 없었다. 미국은 하와이 등 2개 주를 빼고는 모두 카지노 등 도박을 허용하기 때문에, 도박을 즐기는 사람들이 굳이 라스베이거스를 찾을 필요가 줄어들었다. 도시의 성격을 밤의 도박 도시에서 낮의 밝은 엔터테인먼트 도시로서 마케팅 포지셔닝을 했다. 이후 라스베가스는 여러 가지 대안 중에서도 특히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전시 컨벤션 산업에 눈을 돌렸고, 현재는 가족단위 휴양객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방문객과 국제 행사 주최지로서 각광을 받고 있다. 이러한 라스베이거스의 사례를 본받아 각 국은 박람회와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전시산업을 키워 핵심 관광산업으로 발전시키려 하고 있다. 이를 박람회장 운영 노하우까지 합하여 MICE산업이란 Meeting)(기업회의), Incentive Travel(보상관광), Convention (국제회의), Exhibition (전시회) 유치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경제적 이익을 얻는 산업이다.

 

전시회는 수출 진흥에 지대한 효과를 지니며 관광, 숙박 등 관련 산업 발전의 계기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 독일의 경우 전시회를 통해 얻는 경제적 효과가 GDP의 1% 수준인 24조 원, 23만 명의 고용 창출과 총 교역량의 60~70%가 전시회를 통해 성사되고, 미국은 전시회의 직접 수입이 연간 646억 달러, 99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다. 또한 전시회 참가 바이어들의 지출액은 일반 관광객의 2.4배에 달한다. 국내 전시 산업은 계약 10억 원당 8억 3,000만 원의 소득과 18억 6,000만 원의 생산 유발, 39명의 취업 유발 효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시산업 자체가 호텔과 항공여행은 물론 유통과 관련 산업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친다.

 

다행히도 현재 한국의 상황은 전시산업과 더불어 mice산업이 발전할 만한 풍부한 재료들이 생겨나고 있다. BTS와 같은 젊은 문화인들이 한국의 문화를 세계적인 명물로 올려놓았다. 이미 1990년대 초반부터 해외의 관심을 받아온 한류문화도 외국인들의 한국행을 이끌고 있다. 이제 한국의 곳곳은 한류문화의 성지가 되었고, 광장시장과 같은 곳도 떠들썩하니 인간적인 냄새를 풍기며 한국을 만끽할 수 있는 장소도 널리 알려져 있다. 이제 한국에도 여러 곳의 박람회장이 설립되었고, 그로 인한 지역경제도 많이 활성화되고 있다. 박람회는 축제로 시작되었고, 축제하는 곳에는 늘 시장이 있어왔다. 한국의 전시산업이 더 성숙할 때 세계의 중요한 축제는 한국에서 열리게 되어있다.

 

홍재화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