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볼을 쳐도 1루를 향해 최선을 다해 뛰었어요"

양신 양준혁씨의 말이다. 성공한 사람은 삶에 대해 특별한 태도를 갖고 있다.

반대로 삶에 대해서 특별한 태도를 갖는다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하지만 그런 특별한 태도는 알고보면 별개 아니다. 삶을 진지하고 겸손하게 살아가는 것 뿐이다.

 

나이 지긋한 선비 한 사람이 노새를 타고 길을 가고 있었다. 선비의 차림은 몹시 검소했고, 거느린 하인이라곤 노새를 끄는 마부 한 사람뿐이었다. 먼 길을 온 듯 선비와 마부는 무척 피곤해 보였다.

날이 저물자 선비는 주막집에 들어 제일 깨끗한 방을 하나 빌려 피곤한 몸을 뉘었다.

어렴풋이 잠이 들 무렵 주막 앞이 떠들썩해지더니, “충청수사(忠淸水使)행차요.”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충청수사와 그를 호위하는 관리들이 선비가 묵...고 있는 주막집에 들이 닥쳤다.

 

“이 집에서 제일 좋은 방으로 수사님을 모시도록 하라.”하고 주인에게 말했다.

“저어, 그 방엔 벌써 손님이 들어 계십니다.”

그 말에 관리는 버럭 소리를 질렀다.

“수사님 행차신데 손님은 무슨 손님이냐? 잔말 말고 어서 그 방을 비워라.”

결국 선비가 들었던 방에 충청수사가 들었고, 나머지 방들은 모두 관리들이 차지했다. 선비는 묵을 방이 없어 하는 수 없이 관리들이 든 방 중의 어느 방 윗목에서 하룻밤을 지낼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그 선비의 얼굴에서는 화가 나거나 노여운 빛을 찾아 볼 수가 없었다.

그 선비는 효종 임금의 간곡한 부름을 받고 이조판서에 부임하기 위해 한양으로 가고 있는 '우암 송시열'이었다. 이조판서라면 충청수사보다는 훨씬 더 높은 벼슬이었지만 우암은 자기의 신분을 밝히지도 않고 조용히 그 날 밤을 보냈던 것이다.

 

인간은 사람들이 자기를 높이 평가하면 할수록 남에 대해서는 미움을 갖기보다 오히려 애틋한 마음을 가지게 되어 선량해지고 화를 내는 일도 적어진다. 그러나 자기를 높이려고 하면 교만해지고 상처를 주려고 한다.

자기 자신을 어떻게 평가하는가에 따라 행동이 달라지는 법이다.

 

자신을 높이 평가하지 않는 자는, 본인이 믿고 있는 것보다도 훨씬 뛰어나다.
- 로망 롤랑 (프랑스의 작가)

 

사람들은 자신을 스스로 높여 교만하거나 자만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힐러리 상원의원이 어린 시절 시험점수를 잘 받아서 우쭐한 기분으로 아버지에게 성적표를 보여주면 아버지는 늘 "음, 아무래도 너희 학교 아이들의 공부 수준이 좀 처지는 모양이구나'라는 말로 힐러리가 자만하지 않도록 주의를 주었다고 한다.

힐러리는 "너 자신을 지나치게 높이 평가하지도 말며, 하찮게 여기지도 말라"는 아버지의 교훈이 훗날 천사와 비난이 교차하는 정치 현장에서 중심을 지킬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고 말했다.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되 남을 이해하고, 우쭐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면 중용과 겸손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특별하지 않은 특별함이 성공과 행복을 결정짓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