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골동품을 수집하는 사람이 하루는 시골 장터를 찾아갔다. 시골 장터에서는 뜻밖의 골동품을 구할 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장터를 왔다 갔다 하다 보니 한 허름한 노인이 강아지 한 마리를 팔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런데 강아지 옆에 개밥그릇이 놓여 있는데, 그릇이 보통 그릇이 아니었다. 아주 진귀한 그릇을 시골 노인네가 개밥그릇으로 쓰고 있었던 것이었다.
눈이 번쩍 뜨인 골동품 수집업자가 꾀를 내었다. 이런 귀한 그릇이 어디서 났냐는 식으로 수선을 피웠다가는 노인이 그릇을 팔지 않을지도 모르고, 판다 해도 터무니없는 값을 부를 게 뻔해 보였다.  그래서 그는 할아버지의 건강은 어떠신지, 자녀들은 다 출가했는지, 한 해 농사는 잘 되었는지 등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기회를 보면서 슬쩍 강아지 값을 물었다.
8만 원 이라고 하자. 그는 집에 들어가실 때, 택시라도 타고 들어가시라 친절을 베풀며 10만 원을 전해드렸다. 기분이 좋아지신 할아버지께 골동품 수집업자가 말했다.
"할아버지, 이 개를 가지고 집에 가려면 먼 길을 가야 하는데, 가다 보면 개가 배가 고플 것 같습니다. 그러니 이 개밥그릇 제가 가져가도 되겠지요?"
그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이 기가 막힌 방법으로 진귀한 골동품을 강아지 값에 그냥 가져갈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때 할아버지가 껄껄 웃으며 이렇게 대답했다.
"안 되네, 젊은 양반. 사실은 이 개밥그릇 때문에 이곳에서만 개를 102마리째 팔고 있다오."
 
영어 단어 중에 "Serendipity"라는 단어가 있다. "우연한 것, 하찮은 것 속에 감추어진 가치를 찾아내는 능력"이라는 뜻을 가진 말이다. 우리에게 소중한 것과 하찮은 것을 구별할 수 있는 눈과, 하찮은 것으로 보이는 것 속에서도 숨겨진 가치를 찾아내는 눈이 필요하다.
하찮아 보이지만 사실은 소중한 것들이 있다. 중요해 보이지만 실은 보잘것 없는 것들도 있다. 그러나 우리는 때때로 그것을 혼동하며 살아간다.
하찮은 것을 소중한 것으로 여기기도 하고, 소중한 것을 하찮은 것으로 여기기도 한다.
우리들의 삶이 의미 있는 삶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이 우리 삶에 소중한 것인지, 무엇이 하찮은 것인지를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

우리에겐 수많은 문제가 있지만 중요한 문제와 덜 중요한 문제를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어떤문제가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해 줄 것인가?라고 질문하는 버릇을 가져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