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모으고 불리는 즐거움

현준아! 다음 주 정기 총회에 올거지?
영모야, 이 번 주 등산 모임에 와라!

돈만 모으고 불리는 게 아니다. 사람도 모으고 불리는 재미가 쏠쏠하다. 돈은 쓰는게 재미있고, 모으는 것은 먹고 싶은 것, 사고 싶은 것을 참아야 하는 인내가 필요하지만, 사람을 모으는 것은 인내가 아니라 즐겁고, 고마움을 받는 일이다. 그리고 나로 인하여 모이는 사람들의 숫자가 늘어나고, 그 들이 모두 즐거워할 때 삶의 행복은 회원의 숫자 만큼이나 불어난다.

사람을 모으는 즐거움
총무를 하다보면 이런 저런 모임을 주선하는 일이 많다. 그럴 때 마다 회원들에게 연락하는 것은 온전히 총무의 역할이다. 동창회, 향우회나 독서회같은 모임은 약속을 하고도 사정이 생기면 빠질 수가 있고, 장소의 여유도 꽤 있는 편이다. 그러나 골프 모임은 4명 한 조로 해야 하는 운동이라 누군가가 갑자기 불참을 통보하면 참 난감하다. 그러면 또 부랴부랴 대타로 참석할 회원을 찾아내는 것도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어간다. 작게는 십 수 명, 많게는 수 백 명의 모임이 있지만, 사실 그 많은 회원들과 언제나 연락을 하며 지낸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그 회원들이 서로에게 알려주며 모임에 나오라고 하면 꽤 많은 회원이 연락을 못 받아 불참하는 일이 생긴다. 그래서 총무는 모든 회원의 연락처를 가지고 있어야 하고, 언제든지 모든 회원들과 소통할 수단을 갖게 된다. 연락하는 방법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모두 활용한다. 정보 통신의 발달로 사람간의 소통 수단이 다양해졌다. 좀 번거롭지만 가장 반가워하고 내가 좋아하는 수단은 역시 전화 통화이다. 듣는 사람도 부담스럽지만 일일이 전화해주는 것에 무척 고마워한다. 이메일과 문자는 간단하게 모든 사람에게 알려줄 수 있어 좋다. 카톡은 초대하는 것도 번거롭지만, 모든 사람의 반응을 한 번에 볼 수 있어 좋다. 하지만 카톡을 싫어하는 회원도 있어 단체 카톡에 여러 사람을 초대할 때는 꼭 그래야 하는 지를 심사숙고하고 해야 한다. 요즘은 밴드도 많이 쓰고, 대신에 이전에 인기 있던 인터넷 카페는 시들해졌다. 카페는 사진이나 모임 결과 계획 또는 정산 등 자료 저장고로서만 쓰고 있다. 회원이나 동문이라고 해서 모두 다 모두를 알 정도로 절친한 것은 아니다. 얼굴 알아 볼 정도로만 친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그게 중요하다. 느슨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것이다. 난 뭐든지 양과 질, 둘 중에 어느 하나가 먼저냐는 질문을 받으면 서슴없이 양이 먼저라고 한다. 한 켤레 수출가가 1500원하는 양말을 수출하기 때문에 수출 양이 많아야 되는 장사라서 그럴 지도 모르겠다. 많이 만들어 많이 수출하고 많은 경쟁자의 제품을 만져봐야 뭐가 좋고 나쁜 지 안다. 마찬가지로 사람관계도 그렇다. 많은 사람을 만나봐야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다. 그래서 총무가 되고 나서 부지런히 많은 회원들에게 전화를 하고 이메일을 보냈다. 그렇게 친구들을 모으다보니 새로운 회원이 늘어난다. 단순히 한 명이라는 숫자가 중요한 것도 있지만, 내가 알지 못하던 인생을 살았던 사람을 만나 그가 살아온 역정을 듣는 것이 참 즐겁다. 그렇게 새로운 친구가 늘어날 때마다 우리는 익숙하게 이어져 오던 모임에 갑자기 새로운 분위기가 돋아난다. 그래서 사람을 모으고 만나는 재미를 더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