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모두 탈퇴하기로 했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대회 무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1일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 등 '빅6'는 대회 참가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철수한다"고 했다.

다른 5개 구단도 뒤이어 성명을 통해 '불참'을 발표했다. 대니얼 레비 토트넘 회장은 "ESL 창설로 불안과 분노를 야기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스널 이사진 역시 "우리가 실수했고, 사과한다"며 "우리의 목표는 늘 이 훌륭한 클럽을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리고, 보호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들 EPL 6개 구단과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등 12개 구단은 이달 19일 당차게 ESL 출범을 선언했다. 하지만 결국 이틀 만에 창립 멤버는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일부 '빅클럽' 위주의 폐쇄적인 리그 탄생을 놓고 축구계 안팎에서 거센 반발이 일어나면서 결국 뜻을 접었다. ESL 창설 발표 후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을 비롯해 각국 축구협회, 리그 사무국 등은 즉각 반대하고 나섰다.

특히 FIFA와 UEFA는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구단들의 국내외 리그와 국제대회 참가를 금지하고 해당 구단에 속한 선수들은 국가 대표팀에서도 뛸 수 없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축구계를 넘어 정치권에서도 대응에 나선 상황이었다.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ESL이 축구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비판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 회장인 윌리엄 왕세손도 슈퍼리그가 축구를 훼손할 위험이 있다며 "축구 커뮤니티 전체와 경쟁·공정성의 가치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쪽'이 된 ESL은 일단 계획을 잠정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 ESL은 성명을 통해 "현재 상황을 볼 때 프로젝트를 재편하기 위해 가장 적절한 조치를 다시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현재의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새로운 대회를 제시한 것"이라며 "잉글랜드 구단들이 압박에 못 이겨 이 같은 결정(탈퇴)을 내렸지만, 우리의 제안이 유럽의 법과 규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