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연맹, K리그 개막 앞두고 '비대면 선수단 교육'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2021시즌 K리그 개막을 앞두고 22개 클럽 선수단을 대상으로 종합 교육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실시되는 이번 교육은 ▲ 2021시즌 경기 규칙 및 심판 판정 가이드라인 ▲ K리그 선수 규정 및 제도 ▲ 부정 방지 교육 ▲ 도핑 방지 교육으로 구성됐다.

대한축구협회 심판 강사와 프로연맹 구단지원팀 직원을 비롯해 프로스포츠협회(부정방지 교육)와 한국도핑방지위원회(도핑 개념 및 금지 약물 규정)가 제공한 강의 영상 등으로 교육이 이뤄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