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손흥민이 다섯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0-2021 EPL 11라운드 홈 경기 선발 출전해 전반 13분 선제 결승골을 꽂아 넣었다.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상대팀 골지역 왼쪽 부근에서 골대 오른쪽으로 휘어져 들어가는 중거리포를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전반 46분 또 한번의 역습 상황에서 나온 해리 케인의 추가골을 돕기까지 해 1골 1도움으로 공격 포인트를 2개나 올렸다.

토트넘은 이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EPL 10호 골을 기록, 득점 랭킹 1위인 도미닉 칼버트루인(11골·에버턴)을 1골 차로 쫓았다.

손흥민은 EPL 출범 뒤 토트넘 선수로는 로비 킨, 해리 케인에 이어 3번째로 다섯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