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팬퍼시픽수영선수권, 코로나19 여파로 2026년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세계 스포츠계의 일정이 전면 재조정되고 있는 가운데 2022년 팬퍼시픽수영선수권대회는 2026년으로 미뤄졌다.

캐나다수영연맹은 28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캐나다, 일본, 미국이 2022년 여름 개최될 예정이던 팬퍼시픽선수권대회를 2026년으로 연기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회 개최국은 캐나다로 유지된다.

팬퍼시픽선수권대회는 태평양 연안의 4개국(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이 중심이 돼 1985년 시작해서 2002년 이후 4년마다 개최되고 있다.

비회원국의 세계적 스타들까지 초청선수 자격으로 출전해 올림픽,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은 세 번째 메이저 수영 대회로 꼽힌다.

사실상 한 번의 대회를 거르는 것이나 마찬가지가 된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여파로 국제 스포츠 이벤트들이 연쇄적으로 미뤄지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올해 여름 열릴 예정이던 2020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 23일∼8월 8일로 연기되면서 내년 개최하려던 커먼웰스게임과 FINA 세계선수권대회는 2022년으로 미뤄졌다.

영연방국가들의 경기대회인 커먼웰스게임은 2022년 7월 27일∼8월 7일 영국 버밍엄에서, 세계선수권대회는 2022년 5월 13∼2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최된다.

그러다 보니 2022년 팬퍼시픽선수권대회 개최 일정을 잡기가 힘들어졌다.

셰릴 깁슨 캐나다수영연맹 회장은 "더 큰 그림 속에서는 4년 뒤로 대회를 미룬 이번 결정이 모두에게 이로울 것"이라면서 "우리는 2026년에 회원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초청된 선수들과 함께 최상의 여건에서 대회를 더 훌륭하게 치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