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골프 자선 경기,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이번 주말 제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여자골프 자선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대회를 추진하던 매니지먼트사 크라우닝은 5월 2~3일 제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에서 개최하려던 골프구단 채리티매치를 연기한다고 28일 밝혔다.

크라우닝은 연휴기간 제주도 방문객의 급작스러운 증가로 참가 선수들의 안전이 우려돼 연기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회에는 여자골프단 대방건설과 동부건설, 롯데, 메디힐, 삼일제약, NH투자증권 소속 20명이 출전할 예정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