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바르사 올해도 세월호 희생자 추모
공식 SNS 통해 노란 리본과 추모 메시지 게재
세월호 추모 / 사진 = FC 바르셀로나 공식 SNS

세월호 추모 / 사진 = FC 바르셀로나 공식 SNS

유럽 프로축구 리그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스페인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셀로나)가 올해도 세월호 희생자를 잊지 않고 추모했다.

맨유는 세월호 참사 6주기인 16일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을 기억하고, 함께합니다'라는 제목의 추모 메시지와 함께 노란 리본의 이미지를 올렸다.

"6년 전 오늘, 한국에서 일어난 세월호 침몰 사건 소식을 접하고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는 맨유는 "세월이 지난 오늘, 우리는 아직도 돌아오지 못한 가족과 친구들을 함께 기다리고 기억한다. 아직 돌아오지 못한 이들이 모두 돌아올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라고 게재했다.

바르셀로나도 구단 공식 SNS를 통해 노란색 바탕에 검은색의 리본과 작은 배가 그려진 이미지를 올리고 한글로 '우리는 기억하고 있습니다'라고 게재했다.

맨유와 바르셀로나는 세월호 사고 이후 추모 메시지를 통해 꾸준히 아픔을 나눠오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