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퀸' 린드베리, 남자골프 뉴질랜드 오픈 출전

여자골프 메이저 대회 우승 경력이 있는 페르닐라 린드베리(33·스웨덴)가 정식 남자골프 대회에 출전한다.

린드베리는 오는 27일부터 나흘간 뉴질랜드 남섬 퀸스타운의 밀브룩 리조트 앤 더 힐스에서 열리는 뉴질랜드 오픈에 출전한다고 26일 AFP통신이 보도했다.

호주프로골프 투어와 아시안 투어가 공동 주최하는 뉴질랜드 오픈은 올해 101번째 대회를 맞는다.

이 대회에 출전하는 여자 선수는 린드베리가 역대 최초다.

2018년 여자골프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린드베리는 1년 전 뉴질랜드 퀸스타운에서 캐디 출신 남편 대니얼 테일러와 결혼했다.

뉴질랜드 오픈 주최 측은 린드베리가 퀸스타운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는 것을 미리 알고 초청장을 보냈다.

린드베리는 "우리의 첫 번째 기념일을 축하하면서 프로 골프 대회에도 나오는, 놓칠 수 없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오픈은 156명의 프로 선수와 156명의 아마추어 선수가 짝을 이뤄 경기하는 프로암 형식으로 열린다.

린드베리는 럭비 선수 보든 배럿과 호흡을 맞춘다.

린드베리는 뉴질랜드 '뉴스허브'와 인터뷰에서 "나는 현실적으로 내다보는 편이다.

남자들과 경쟁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잡지 '리스너'에는 "이번 대회 목표는 남자 선수 1명을 제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 브리트니 린시컴(이상 미국) 등 여자 선수들이 남자 프로 대회에 도전한 적이 있지만,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