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남자배구가 첫 고비를 넘지 못했다.

남자배구 대표팀은 7일 중국 장먼의 장먼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호주와 풀세트 혈전 끝에 세트 스코어 2-3(25-23 23-25 24-26 25-20 17-19)으로 패했다.

8개국 가운데 우승팀 한 팀만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첫 경기부터 호주에 패배하면서 본선 진출 여정이 험난해졌다.

세계 랭킹 공동 24위인 한국은 호주(15위), 카타르(33위), 인도(131위) 등 4개 팀과 B조에 속했다.

한국은 A조 1위가 유력한 이란을 준결승에서 피하기 위해 호주전 승리가 필요했지만 패배했다.

한국은 남은 B조 조별리그에서 한 수 아래 전력으로 평가받는 인도, 카타르와 8∼9일 차례로 맞붙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