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170위·제네시스 후원)이 ‘흙신’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정현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700만달러·약 690억원) 남자 단식 3회전에서 나달에게 0-3(3-6 4-6 2-6)으로 완패해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정현은 3회전 진출 상금 16만3000달러(약 1억9600만원)를 받았다. 경기를 끝낸 정현(왼쪽)이 나달과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