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축구대표팀 / 사진=연합뉴스

한국 U-20 축구대표팀 / 사진=연합뉴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었다. 한국은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패스를 최준(연세대)이 결승골로 연결했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오른 우크라이나와 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과 우크라이나 모두 이 대회 우승 경험이 없다.

공방을 주고 받던 양 팀의 균형은 전반 39분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무너졌다. ‘막내형’ 이강인이 올린 프리킥을 최준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40분 오세훈(아산)의 패스를 엄원상(광주)이 추가골로 연결하는 듯 했으나 비디오판독(VAR) 결과 엄원상이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무효가 됐다.

한국은 후반 종료 직전 캄파나의 결정적인 헤더를 이광연이 슈퍼세이브로 막아내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역사를 일궈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