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상품
 야마하 아이언 'RMX 파워포지드', 헤드 전체를 '단조'로 만들어 타구감 극대화

야마하골프의 풀단조 아이언 ‘RMX 파워포지드(POWER FORGED)’의 인기가 뜨겁다. 2010년 인프레스 D아이언, 2012년 인프레스X아이언 등 앞선 히트 제품의 계보를 잇는 ‘착 달라붙는 타구감’이 호평을 얻고 있다.

헤드 전체를 ‘단조(재료를 두드려 성형하는 공법)’로 만들어 타구감을 최대로 끌어올렸다. 여기에 안정성까지 높여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게 가장 큰 특징. 타사 제품 대비 가로 48%, 세로 25%가량 정확도가 높아졌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이언 무게를 토(toe)에 집중시킨 게 비결이다. 타점이 흔들리지 않게 가로로 관성모멘트를 높였다. 야마하 단조 아이언 중 가장 큰 관성모멘트를 갖고 있다는 설명이다.

페이스 높이와 무게 중심을 낮춰 탄도를 높인 것 역시 정확도와 안정성을 동시에 높인 요소다. 불필요한 런이 줄어들기 때문에 더 쉽고 정확하게 그린을 공략할 수 있다. 최고 탄도가 27.6야드다.

골퍼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헤드 크기도 살짝 키웠다. 기존 야마하RMX 단조 아이언인 118 아이언에 비해 헤드가 크다. 어드레스할 때 불안감이 줄어들어 더 정확한 샷이 가능하다. 페어웨이뿐만 아니라 러프에서도 클럽이 잘 미끄러져 통과할 수 있게 솔에 미세한 ‘계단식 단차’를 둔 것도 차별화된 기능성 디자인이다.

야마하골프 공식 에이전시인 오리엔트골프 이동헌 사장은 “일본에는 없는 모델로, 한국 골퍼들이 좋아하는 아이언 특징을 모두 반영해 개발한 제품”이라며 “풀단조 야마하만의 손맛과 런을 줄이는 적당한 탄도, 목표지점에 정확히 안착하는 방향성 등 ‘퍼펙트 아이언’의 요소를 두루 갖췄다”고 강조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