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서 맨시티 1-0으로 꺾어
손흥민 결승골 넣고 세레모니 "You know what?" 화제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 극찬 "그는 칭찬받을 자격 있다"
토트넘이 UEAF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시티를 1-0으로 꺾고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손흥민은 이날 결승골을 기록했다. 사진=AP

토트넘이 UEAF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시티를 1-0으로 꺾고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손흥민은 이날 결승골을 기록했다. 사진=AP

이번에도 주인공은 손흥민(27·토트넘)이었다. 손흥민은 그의 경력에 없었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을 유리한 고지에 올려놓았다. 포체티노 감독도 경기가 끝난 뒤 극찬으로 화답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 시티와 8강 1차전에서 0-0으로 맞서던 후반 33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손흥민의 18호골이자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2호골이다.

또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이후 처음으로 열린 챔피언스리그 경기 첫 골의 주인공으로 역사에 남게 됐다. 손흥민은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후 첫 경기였던 지난 4일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스타디움 1호골을 뽑아낸 데 이어 2경기 연속 골을 신고하며 새 홈구장과 남다른 궁합을 과시했다.

토트넘은 전반 10분 맨시티 공격수 라힘 스털링의 슛이 수비수 대니 로즈의 핸들링 파울로 이어지면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맨시티 공격수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슛을 토트넘 골기퍼 위고 요리스가 막아내 실점을 위기를 모면했다.

후반 들어서도 좀처럼 골이 터지지 않던 순간, 손흥민이 침묵을 깨뜨렸다. 손흥민은 정규시간 종료 12분을 남겨 놓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았다. 골라인까지 드리블한 뒤 다시 몸을 틀어 페널티 아크 쪽으로 공을 몰아가더니 맨시티 수비수 파비안 델프를 페인트 모션으로 속인 뒤 왼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은 이날 골을 넣은 뒤 카메라를 향해 "You know what, You know what? We're gonna win!(너네 그거 알아? 우리가 이길 거야!)"이라고 외쳐 눈길을 끌었다.

맨시티는 손흥민에게 내준 골을 만회하기 위해 후반 케빈 데브라이너 등을 투입하며 득점을 노렸으나 실패했다.

경기 후 토트넘의 감독 포체티노는 "그는 모든 것을 갖춘 선수다. 그는 항상 웃는다. 그는 칭찬받을 자격이 있다"라고 극찬했다. 맨시티 감독인 펩 과르디올라 역시 "경기는 우리가 지배했지만 역습 한 번에 패배했다"라며 손흥민의 골을 칭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