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이영표 박지성 홍명보 /사진=한경DB, 연합뉴스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 홍명보 /사진=한경DB, 연합뉴스

행정가로서 러시아 월드컵을 경험한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가 방송사 해설위원으로 나선 전 국가대표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의 해설을 지적했다.

5일 대한축구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홍 전무는 선수로서 1990년, 1994년, 1998년, 2002년 4회 월드컵에 참가하고, 2006년 코치, 2014년 감독에 이어 행정가로 월드컵을 경험한 속내를 밝혔다.

홍명보 전무는 "이번 월드컵이 개인적으로 7번째 대회였다. 지난 월드컵과는 다른 상황에서 경기를 지켜봤고 그동안 잘 보지 못했던 것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월드컵을 치르면서 선수들이 큰 부담과 어려움 속에 그라운드를 뛰었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전무로 일을 하면서 여러 일들을 배우고 있고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서는 축구협회만의 노력으로는 어렵다"며 "토대와 구조가 바뀌지 않으면 시간이 지나도 똑같다"고 강조했다.

홍 전무는 러시아 월드컵 당시 방송 3사 해설자로 뛴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 위원에 대한 쓴소리도 했다.

그는 "세 해설가가 바라보는 월드컵과 내가 바라는 월드컵에 거리가 있는 것 같다"면서 "나같은 경우 2002 월드컵 이전 90년대 기억을 갖고 있고, 단 한 번도 증명하지 못했던 과거의 시간과 선배들의 힘이 모여 2002 월드컵이 만들어 졌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설위원들은 젊은 나이에 처음 나간 첫 월드컵에서 성공했고 그 다음도 계속 성공했다. 그러다보니 자신은 성공하고 다른 사람들이 못하는 것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홍 전무는 "현장의 꽃은 지도자"라면서 "감독 경험을 했다면 조금 더 깊은 해설을 할 수 있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축구 협회를 포함한 축구인, 축구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노력해야 한다"며 "하늘이 준 지금의 기회를 못 살리면 한국 축구의 미래는 어두울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