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홈런포를 쏘아 올렸던 이승엽(28·롯데 마린스)의 방망이가 잠시 숨을 골랐다. 이승엽은 6일 일본 지바 마린스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4타석 3타수 1안타,몸맞는 공 1개를 기록했지만 타점과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이로써 이승엽의 시즌 타율은 종전 0.353에서 0.351(37타수 13안타 7타점 8득점)로 다소 떨어졌고 팀도 1-4로 역전패해 4연승에서 제동이 걸렸다. 2회 선두타자로 나온 이승엽은 상대 선발 라이언 루프의 2구를 받아친 것이 방망이가 부러지면서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승엽은 3회 좌측 깊숙한 타구를 날렸으나 강풍에 밀려 뻗어나가지 못해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나는 아쉬움을 남겼다. 5회에는 2사 만루에서 2루수앞 땅볼을 쳐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승엽은 7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2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지만 역시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지 못했다. 롯데는 1-1로 맞서던 8회초 집중 4안타를 맞고 3점을 내줘 역전패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