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을 돌아선 2003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가 열기를 더해 가는 가운데 국가별 메달획득 현황으로 구분되는 종합순위 판도가 '러시아-한국-중국'의 치열한 3파전으로 전개되고 있다. 총 185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는 이번 대회에서 50개 세부종목을 소화한 26일 오후 3시 현재 러시아가 금 12, 은 6, 동메달 14개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한국(금11, 은3,동2)과 중국(금10,은8,동5)이 뒤를 바짝 쫓는 형세다. 이같은 전력판도는 금메달이 무더기로 쏟아지는 육상(금45개)과 수영(다이빙.수구 포함 53개) 경기가 끝나면 크게 달라질 수도 있지만 전문가들은 대회 막판까지 러시아와 중국이 종합 1위를 다투는 가운데 한국이 3위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있다. 지난 89년 뒤스부르크대회 이후 14년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는 러시아는 이번 대회에 양궁을 제외한 12개 종목에 선수 수만 따지만 가장 많은 298명을 파견했다. 러시아는 전통적으로 강한 육상 필드종목과 수영, 기계체조 등에서 상당수의 금메달을 추가할 것으로 보여 14년만에 정상 복귀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2001년 베이징대회에 이어 2연패에 도전하는 중국은 초강세를 보이는 다이빙과수영, 체조를 통해 러시아와 순위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고 펜싱과 육상 중거리,유도 등에서 메달 획득이 유력하다. 태권도에서만 8개의 금을 싹쓸이한 한국은 27일부터 메달 색깔이 결정되는 양궁에서 4개 이상의 금메달을 노리고 유도와 육상 하프 마라톤, 테니스, 배구 등에서도금메달을 보탤 계획이다. 홈그라운드 이점을 안고 있는 한국은 역대 최고 성적이었던 95년 후쿠오카대회때의 성적(금10,은7,동10)을 이미 넘어섰고 이번 대회 목표였던 금메달 16개이상 획득도 확실시돼 역대 최고 성적으로 종합 3위를 달성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심사다. 반면 스포츠 최강국인 미국의 몰락은 예상치 못한 결과다. 통산 7차례 종합우승을 차지했던 미국은 이번 대회가 육상 세계선수권대회와 겹치자 육상을 아예 포기하는 등 9개 종목에 137명의 조촐한 선수단을 참가시켰다. 이날 현재 금2,은3,동6개로 5위에 올라 있는 미국은 수영 등에서 금메달을 바라보겠지만 선두권을 넘보기에는 역부족으로 여겨지고 우크라이나, 일본 등과 종합 5위를 놓고 다툴 것을 보인다. (대구=연합뉴스) 특별취재단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