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98나가노 동계올림픽 메달꿈이 15일에도
이뤄지지않았다.

한국은 이날 오후 나가노 엠웨이브아이스링크에서 열린 98나가노
동계올림픽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 금메달 기대주 이규혁(고려대)과
김윤만 제갈성열(삼성화재) 천주현(고려대) 등 4명이 출전했으나 4명 모두
뒷심부족으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한국이 가장 기대를 걸었던 이규혁은 막판 스퍼트에 실패, 1분12초05으로
13위에 그쳤고 김윤만은 1분12초50로 20위, 천주현은 1분12초55로 22위,
제갈성열은 1분13초09로 30위에 각각 머물렀다.

97년 11월 캘거리에서 3차례나 1,000m세계기록을 경신해 기대를 모았던
이규혁은 이날 마지막 조에서 캐나다의 케빈 오벌랜드와 나란히 레이스를
벌였으나 스타트가 다소 늦은 데다 4코너이후 체력이 떨어져 1분10초대의
자신의 최고기록에도 못미쳤다.

네덜란드는 이드스 포스트마와 얀 보스가 각각 1분10초64, 1분10초71로
나란히금, 은메달을 획득했고 지난 9일 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일본의
시미즈 히로야스는 1분11초F로 동메달을 더했다.

개최국 일본은 세계랭킹 1위 후나키 가즈요시가 하쿠바에서 열린 스키점프
라지힐(K120)에서 합계 2백72.3점을 기록, 노멀 힐(K90) 금메달리스트
야니 소이니넨(2백60.8점)과 97세계선수권 챔피언인 하라다 마사히코
(일본, 2백58.3점)를 각각 2,3위로 밀어내고 우승했다.

후나키의 우승으로 일본은 72년 삿포로올림픽당시 가사야 유키오가
K90에서 우승한 이후 26년만에 스키점프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 경기에 첫 출전한 한국은 최흥철(설천고, 89.1점)이 40위를 차지했을뿐
김현기와 최용직(이상 설천중), 김흥수(무주고) 모두 50위밖에 밀렸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