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한 대학교 축제에서 논란이 된 메뉴판.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대전의 한 대학교 축제에서 논란이 된 메뉴판.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대전의 한 대학교 축제에서 한 학과가 만든 주점 메뉴판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해당 학교 학생들이 이용하는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도대체 이 부스는 어떤 과에서 만든 거냐'라는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다른 부스는 다 어디 과인지 써놨는데, 이것만 안 쓰여 있다"며 "부스 이름부터 메뉴까지 의도가 뻔히 보이는데 이번 축제는 도대체 누가 관리하길래 이걸 허락해준 거냐"고 지적했다.

A 씨가 공개한 부스 현수막과 메뉴판 사진을 보면 현수막에는 빨간색 글씨로 ''오빠 여기 쌀 것 같아'라고 적혀 있다. '쌀 것 같다'는 글자 위에는 물방울이 그려져 있었고, 그 아래에는 작은 글씨로 '가격이'라고 쓰여 있다.

메뉴판의 가격은 원화 대신 GB(기가바이트)로 적혀 있다. 음란 동영상 제목을 추측하게 만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메뉴 이름은 △[국산] 그녀의 두툼한 제육볶음 △[애니] 오뎅탕 돌려먹기 △[서양] 자고있는 김치전 몰래 먹기 △[일] DoKyoHoT 쏘야 △[러] 잘 익은 치킨너겟 △[하드코어] 츄릅 과일후르츠 △[유/모] 입가에 흘러넘치는 콘치즈 △[노/모] 따먹는 캔 음료 등이다.

네티즌들은 "눈을 의심했다", "저걸 말리는 사람이 없다는 게 충격"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대학 측은 해당 주점을 철거했고, 부스를 기획한 학생들에게 반성문 작성을 요구했다.

대학 관계자는 뉴시스에 "음식 가격이 싸다는 것을 강조하려다가 부적절한 문구를 사용한 거 같다"며 "학생들 항의가 있어 바로 메뉴판 등을 제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차적으로 해당 학생들에게 반성문을 제출하게 했다"며 "추가 조사를 벌여 학칙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