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세에 국내 확진자수가 연일 1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만7542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1만6095명) 대비 1447명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81만1122명이 됐다.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1만7349명, 해외유입 193명이다.

지역 별로는 경기 5588명, 서울 4166명, 인천 1599명으로 수도권에서만 전체 확진자의 65.5%에 달하는 1만1353명이 나왔다.

비수도권은 대구 875명, 부산 804명, 경남 691명, 경북 578명, 전북 558명, 충남 508명, 대전 425명, 광주 417명, 전남 310명, 충북 309명, 강원 205명, 울산 200명, 제주 74명, 세종 42명 등 총 5996명(34.6%)이다.

전파력이 기존 델타 변이보다 2배 이상 강한 오미크론이 국내 우세종이 되면서 확산 속도에 불이 붙고 있다. 신규확진자는 지난 25일 8570명으로 첫 8천명대를 기록했고, 26일 1만명대를 넘어서더니 이제 2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88명으로 전날(316명)보다 28명 줄었다.

사망자는 34명 늘어 누적 6712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83%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85.7%(누적 4463만1275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2.3%(누적 2685만8214명)가 마쳤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