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부토건 봐주기 수사' 의혹 해명 촉구…"윤석열-김건희-조남욱, 끈끈한 관계"
민주 "주술 대선 후보" "무속인 그 자체"…尹 '무속 의혹' 난타(종합)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의 '무속인 친분' 의혹을 고리로 "주술 대통령 후보", "무속인 그 자체"라고 맹공했다.

특히 무속인이 김씨뿐 아니라 윤 후보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무속에 의지하는 불안한 리더십'을 집중 부각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에서 열린 경남도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모두발언에서 "평생 검사만 하다가 본인은 물론이고 부인, 장모 모두가 범죄 혐의에 연루돼서 '범죄 가족단'으로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에게 나라를 맡길 수는 덧붙였다.

강훈식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윤 후보를 겨냥, "(윤석열) 후보가 거의 주술 대통령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미국을 예로 들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국 사람들의 미신, 우리로는 관습인 '마스크는 환자만 쓰는 것'이라는 말을 굉장히 강하게 믿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주술 대통령 후보에 대한 불안감은 굉장히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속이나 미신을 믿는 지도자가 국정을 이끌 경우 오미크론 확산과 같은 위기 상황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할 것이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전날 추가 공개된 김씨의 '7시간 통화' 녹취를 언급하며 "(김씨가) 청와대에 들어가면 무속적 근거로 영빈관을 옮길 거라는 말도 한다"며 "김건희 씨의 정체성은 무속 그 자체"라고 일갈했다.

민주 "주술 대선 후보" "무속인 그 자체"…尹 '무속 의혹' 난타(종합)

민주당은 윤 후보가 검사 시절 삼부토건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해명도 촉구했다.

우상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후보가 주임 검사로서 지난 2006년 파주 운정지구 관련 수사를 할 때 공동시행사인 삼부토건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제외한 이유에 대해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윤 후보가 삼부토건 조남욱 회장으로부터 골프 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조 회장 주선으로 만난 무정 스님의 소개로 윤 후보와 결혼했다고 한 김씨의 발언 등을 거론하며 "윤석열, 김건희, 조남욱 세 사람은 서로를 덮어주고 밀어주는 아주 끈끈한 관계"라고 강조했다.

송평수 선대위 대변인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삼부토건 봐주기 수사가 법 적용에서 타인에겐 엄격하고 지인에겐 관대한 윤석열식 '선택적 정의'의 끝판왕이 아니었는지 국민은 지켜볼 것"이라며 "의혹에 제대로 해명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