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손님 태우려 차선 급하게 변경
뒤에서 주행하던 오토바이 2대와 사고
"보험사에서 '90 대 10'이라고…억울"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한 택시가 손님을 태우려는 욕심에 급하게 차선을 바꾸다가 뒤에 따라오던 오토바이 2대를 동시에 넘어뜨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지난 12일 '오토바이 2대를 넘어뜨린 무개념 택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오토바이 2대가 갑자기 차선을 바꾼 택시와 부딪히면서 동시에 넘어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제보자 A 씨는 사고 당시 자신은 2차로에서 오토바이를 운전하고 있었다고 밝히면서 "1차로에 있던 택시가 승객을 태우려고 깜빡이도 켜지 않은 채 2차로로 갑자기 끼어들었다"며 "브레이크를 잡았지만, 소용이 없었고 그대로 택시에 부딪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100 대 0'이라고 생각했는데 보험사에서는 '90 대 10'이라고 한다"며 "10도 억울하다"면서 한문철 변호사의 조언을 구했다.
영상=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영상=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이를 본 방송 시청자의 96%는 과실이 '100 대 0'이어야 한다며 A 씨의 잘못이 없다는 데 투표했다. 대부분 시청자는 "도로에서 가장 위험하게 운전하는 게 택시 운전사들", "택시가 완전 무대포였다", "손님 태우겠다고 차선 갑자기 변경하는 택시가 너무 많다"면서 A 씨를 두둔했다.

한 변호사의 생각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는 "1차로에서 주행한 오토바이의 경우 택시와 안전거리를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잘못이 있다고 볼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A 씨는 도저히 시간상으로 피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 씨는 정상적으로 주행하고 있었다"면서 "택시의 100% 과실"이라고 덧붙였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