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갓 태어난 신생아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린 뒤 얼굴에 테이프로 고정시킨 병원이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5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창원 한 대학병원 신생아실에서 한 간호사가 생후 이틀 된 아기 입에 공갈 젖꼭지를 물리고 뱉지 못하도록 테이프를 붙여놨다는 신고가 친모에 의해 접수됐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병원 측은 아이가 칭얼거려 공갈 젖꼭지를 물게 했으나 자꾸 뱉어내 이와 같이 조치했다는 해명을 내놨다.

병원 관계자는 "아기 엄마의 안타까운 마음은 충분히 공감한다"며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는 것 같으며 지침을 만드는 등 관련 조처를 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