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불륜으로 이혼 결심한 20대 남성 호소
"아이도 아내가 결혼 전 만난 남자의 아이"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사람 믿을 수 없게 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랑과 전쟁'에나 나올 법한 일을 실제 겪었다는 한 남성의 호소가 눈길을 끌었다. 아내가 결혼 전부터 다른 남성과 몰래 교제하고 있었으며, 아내와 본인 사이에서 태어난 줄 알았던 아이조차 친자 확인 검사 결과 상간남의 아이였다는 것이다.

최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자가 아니랍니다. 이번 생은 끝난 걸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아내에게 결혼 전 남자가 있었지만 정리가 다 된 줄 알았다. 그러다 임신이 돼서 결혼을 서둘렀다. 그런데 2년 전부터 와이프가 아기를 낳고 갑갑하다는 이유로 산후조리원에서 일주일도 되지 않았는데 집에서 나가버렸다. 저는 지금은 12개월 된 아기를 혼자 키우는 29살 남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내가 이혼을 요구해 합의이혼을 하기로 했다"면서 "아내가 자기 인생을 찾아간다길래 모든 걸 이해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런데 지인의 연락을 통해 결혼하기 전 만나던 남성과 아내가 여전히 만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세상의 시선이 두려워 이혼을 결정하는 것도 제겐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했다.

A 씨는 "용기를 내 친자 검사를 했는데 일치하지 않는다는 결과가 나왔다. 확인하니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다"며 "엄마 복 없는 애가 혹시나 상처받을까 싶어 죽고 싶을 만큼 힘든데도 애 하나 보면서 버티고 버텨왔는데, 친자가 아니라 그의 자식이라고 한다"고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그는 "아내한테 이야기했더니 본인은 꿈에도 몰랐다는 이야기를 한다. 낳은 아이 아빠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여자를 지금까지 바라봤다"며 "두 인간 사이 불륜으로 태어난 아이를 제가 키우는 것도 납득이 안 가 마음 잡고 있는 중이지만 아이는 미워지지 않는다. 두 번 다시 사람을 믿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드라마 시청률이 안 나오는 이유가 있다. 현실이 더 드라마 같아서", "아이랑 이런저런 정이 드셨을 텐데 마음 아프겠다", "한 아이의 미래가 어두워졌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A 씨를 위로했다.

한편 한국가정법률상담소가 지난해 실시한 이혼 상담 건수는 총 4039건이다. 이 가운데 여성이 상담을 요청한 건이 3260(76.9%), 남성은 979명(23.1%)이다.

여성의 48.3%가 '폭력 등 부당대우'를 이혼 사유로 꼽았고, 이어 장기별거·성격 차이·경제갈등 등 '기타 사유'(31.4%)로 상담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성의 경우 기타 사유가 5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아내의 가출(23.0%), 폭력 등 부당대우(13.0%) 순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1~3분기 동안 조사된 총 이혼 건수는 7만6478건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