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기업-기관과 '마이크로 EV 산업 육성 합의각서' 체결
현대케피코, 말레이시아 현지에 전기이륜차 생태계 구축 나선다

현대케피코가 말레이시아 기업 및 정부 산하 기관과 함께 현지 전기이륜차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현대케피코는 2일 말레이시아 과학기술혁신부 산하 공공기관인 나노 말레이시아와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등 총 7개 기업·기관과 함께 '한국·말레이시아간 마이크로 EV 산업 육성을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MOA 체결식에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관계자와 말레이시아 과학기술혁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현대케피코는 내년 하반기부터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2년간 1천대 규모의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를 중심으로 한 실증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현대케피코는 전기이륜 구동시스템인 모빌고 3(3㎾급)와 모빌고 7(7㎾급), 모빌리티 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인 '몰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전기이륜 파워트레인과 제어·냉각 시스템을 개발·공급하고,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와 연계할 수 있는 차량 관리·관제 서비스도 함께 개발한다.

전기이륜차용 부품과 솔루션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는 현대케피코는 말레이시아와의 이번 MOA를 통해 해외 사업 확장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