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이후 20여마리 죽은 채 발견
지난 1월 토막 사체와 연관 추정
부산에서 길고양이 20여마리가 학대당해 죽은 채 발견돼 동물단체가 경찰에 수사를 요구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부산에서 길고양이 20여마리가 학대당해 죽은 채 발견돼 동물단체가 경찰에 수사를 요구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부산에서 길고양이 20여마리가 학대당해 죽은 채 발견돼 동물단체가 경찰에 수사를 요구했다.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는 부산 사상구 한 주택가에서 지난 8월부터 3개월동안 20여마리의 길고양이가 학대당해 죽은 채 발견돼 경찰에 신고했다고 2일 밝혔다.

보호연대에 따르면 살해 당한 고양이 중에는 등 부위 가죽이 사각형 모양으로 벗겨져 있거나 머리가 골절돼 죽은 고양이도 발견됐다. 11월만해도 두마리가 살해당했고, 부검 중이라고 덧붙였다.

보호연대는 이번 사건이 지난 1월 불에 그을린 채 토막 살해된 고양이 사건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사건 제보자가 이번 사건 역시 제보했고, 1월 사건 용의자로 의심이 되는 인물이 있지만 증거가 없기 때문에 범인으로 단정지을 수 없다는 설명이다.

보호연대 측은 "1월 사건이 알려지면서 한동안 잠잠하다가 8우러부터 다시 범행이 일어난 것 같다"면서 "특정 주택 인근에 학대당한 고양이들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용의자로 의심되는 인물의 집 보일러실 앞에 카메라가 설치된 것을 봤다. 보통 일반 가정집에는 보일러실 앞에 카메라 설치를 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보자 말로는 그 집 보일러실에 길고양이들이 자주 들어가고, 들어가기만 하면 죽어서 그 집 주변에 사체로 발견된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