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후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
올해 7월 모더나 백신 2회 접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나미비아 외교관이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외교관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비행기에 탑승했고 익일 오후 인천공항을 거쳐 같은 날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 외교관은 인천에 도착해 항공기에서 내려 공항 시설에 머문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구체적인 동선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그는 올해 7월 모더나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일본 보건 당국은 비행기 동승자 70명 전원이 이 외교관의 밀접 접촉자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인 것으로 일단 파악됐으나 한 명은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달 28일 나리타공항 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로 파악된 나미비아의 30대 남성 외교관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같은달 30일 발표했다.

일본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