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비전2030·청년정책 확대
심의 놓고 시의회와 갈등 '변수'
서울시가 내년 예산안을 역대 최대 규모인 총 44조원 규모로 잠정 편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세훈 표 시정이 본격적으로 반영된 내년 예산안을 두고, 올 연말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간 갈등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오세훈표' 정책 힘싣는 서울시, 내년 예산 44조원 '역대 최대'

25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시는 이날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에 ‘2022년 잠정 예산안’ 초안을 보고했다. 시가 보고한 내년 예산은 총 44조원으로, 올해 40조1562억원보다 10%가량 늘어난 수치다.

이번 예산안은 오 시장이 지난 4월 7일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이후 추가경정예산을 제외하고 처음으로 편성한 예산안이다. 올해 예산 증가폭(1.57%)에 비하면 “확장기조를 강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내년 6월 1일 지방선거에서 4선에 도전할 오 시장이 다음 임기 동안 본격적인 시정을 펼치기 위해선 2022년 예산안이 계획대로 편성돼야 한다. 예산안에는 서울의 10년 청사진 ‘서울비전2030’을 비롯해 1인 가구 정책과 안심소득 실험 등이 반영된다. 만 19~24세 청년 60만 명을 대상으로 연간 10만원의 교통비를 지급하는 등 다수의 청년 정책도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서울시의회의 내년 예산안 심의 과정은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 더불어민주당이 다수석인 서울시의회와 국민의힘 소속인 오 시장 간 대립적 관계가 쉽게 풀리지 않고 있어서다. 시의회 관계자는 “구체적인 예산안 내용을 보며 논의해봐야겠지만 서울런 등 일부 항목에 대한 예산은 상당 부분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내년 예산이 내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정책’에 동원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악화된 서울시의 재정 건전성이 부실해질 가능성도 있다. 서울시의 총 채무는 올 9월 기준 18조9287억원으로 지난해 말(16조6473억원) 대비 13.7%, 2019년 말(13조5340억원)보다는 39.9% 늘어났다.

서울시는 내년 예산안에 대해 추가 내부 논의를 거친 뒤 다음달 1일 서울시의회에 제출,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예산안은 서울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 본회의 등을 거쳐 확정된다.

하수정/정지은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