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120㎞ 자전거길 생긴다"...청라~무의도~신시모도 연결

인천에 해양대교와 섬 주위를 일주하는 120㎞의 자전거길이 생긴다. 오는 2025년 청라국제도시와 영종도를 연결하는 제3연륙교 개통에 따라 청라국제도시~무의도~신도를 연결하는 300리 자전거길이다. 인천 천혜의 관광자원인 해안을 따라 자전거로 일주할 수 있다는 게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설명이다.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은 중구청, 서구청, 옹진군 등 3개 자치단체와 300리 자전거 이음길 시작 지점인 서구 정서진에서 ‘제3연륙교 300리 자전거 이음길’을 선포했다고 25일 밝혔다.

300리 자전거 이음길은 3개의 교량(제3연륙교, 무의대교, 평화대교)과 3개의 섬(영종도, 무의도, 신도), 3개의 자치단체(중구, 서구, 옹진군)로 연결된다. 300만 인천시민을 300리 자전거 길로 잇는다는 뜻도 포함돼 있다.

국토종주자전거길 시작점인 정서진에서 시작, 제3연륙교~해안남로~무의도~용유해변~해안북로~신도~시도~모도~미단시티~제3연륙교~청라호수공원~아라뱃길~정서진으로 연결된다.

총 사업비 215억원을 투입해 내년 1월 착수되는 자전거 이음길은 인천시가 158억원을 부담하며 각 구·군이 나머지 비용을 투입한다. 영종도 북쪽 등 조성되지 못한 구간 약 24㎞에 자전거길을 만들어 기존에 조성된 자전거길과 연결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주말마다 수도권의 많은 사람들이 300리 자전거 이음길을 찾게 돼 관광·레저산업은 물론 지역경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