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고하자 투신 시도한 가해 운전자
피해 운전자 허리띠 붙잡으며 말려
"가해자 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
후미 추돌 사고를 낸 가해 운전자가 다리에서 뛰어내리겠다고 소동을 벌이고 있다. 피해 운전자가 이를 말리고 있는 모습. / 영상=한문철 TV

후미 추돌 사고를 낸 가해 운전자가 다리에서 뛰어내리겠다고 소동을 벌이고 있다. 피해 운전자가 이를 말리고 있는 모습. / 영상=한문철 TV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한 남성이 "다리 밑으로 뛰어내리겠다"며 소동을 벌인 가운데 가해자의 허리띠를 붙잡으며 극단적인 선택을 끝내 막은 피해자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한문철 TV에는 '다리에서 뛰어내려 죽겠다는 사람, 허리띠를 붙잡고 경찰이 올 때까지 버텼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제보자 A 씨는 지난 15일 오후 7시께 경북 구미대교 위에서 음주 상태의 가해 운전자 B 씨로부터 후미 추돌 사고를 당했다. A 씨는 사고 직후 경찰에 신고했고, B 씨는 자신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돌연 다리 밑으로 뛰어내리려고 했다.

A 씨는 B 씨의 허리띠를 붙잡으며 안간힘을 다해 극단적인 선택을 막았다. 두 사람의 실랑이는 10분 가까이 계속됐다. 이 상황을 목격한 한 여성 운전자가 정차한 뒤 경찰에 신고하면서 사태는 수습됐다.

A 씨는 "다리 높이는 대략적으로 10m는 될 것 같다. 제가 힘이 빠져 놓쳤으면 혹시라도 같이 떨어질 수도 있었던 상황"이라며 "현재 왼쪽 엄지손가락 통증으로 움직이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반깁스를 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가해자는 음주 사고를 냈지만 당시 저는 아픈 것도 잊은 채 가해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어서 달려들었다"며 "큰 잘못을 했지만 큰일 안 당해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