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종혁 총장 "창의융합적 역량 갖춘 인재 양성"
서강대 캠퍼스 전경. 서강대 제공.

서강대 캠퍼스 전경. 서강대 제공.

서강대가 내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메타버스 전문대학원을 설립한다.

심종혁 서강대 총장은 21일 “창의융합적 역량과 기술 역량을 고루 갖춘 메타버스 인재 양성을 위해 전문대학원을 설립하고, 세계적 수준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학원 세부 전공은 △메타버스 비즈니스 △테크놀로지 △엔터테인먼트 등 세 개로 나뉜다. 실제 교육은 전공 영역과 관계 없이 융합형 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고 진행한다.

메타버스 전문대학원에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아트앤테크놀로지, 컴퓨터공학, 경영학, 전략커뮤니케이션 등 5개 전공 분야 20여명의 교수들이 나선다. 산학협력 기반 프로젝트 수업을 위해 외부 저명 전문가들도 초빙교수로 참여한다.

서강대 메타버스 전문대학원은 관련 산업계과 긴밀한 산학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대단위 프로젝트, 인턴십, 연구개발(R&D) 협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다양한 산업현장 실무진들을 위한 재직자 재교육도 적극 지원하며, 마이크로 디그리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석사학위 과정에 지원하는 우수 인재 지원을 위해 입학생에게는 파격적인 장학금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심 총장은 “3년 안에 개방과 참여, 그리고 수월성의 교육 구현이 가능한 글로벌 메타버시티 플랫폼이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