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취임후 첫 출석
패널 들고 이재명 조목조목 비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이 19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도 주요 주제로 다뤄졌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대장동 관련 자료 패널을 준비해 와 이재명 경기지사를 조목조목 비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시도 대장동(성남시)처럼 민관 합동 사업 방식을 하지 않느냐”는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서울시는 절대 민간이 (이익을) 가져가도록 설계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대장동처럼 민간의 순차적 관여를 전제로 하는 도시개발은 서울시로서는 매우 희한하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다른 지방자치단체가 절대 배워서는 안 될 사례”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수익 구조에 대한 의견을 묻자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대형 금융사 중심 공모 지시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공개했다. 그는 “은행은 법규상 부동산을 취득할 수 없는데 (대장동) 공모지침은 은행이 참여하는 구조로 짰고, 건설사는 지침에서 배제했다”며 “사업구조를 짤 때부터 일부 민간업체가 돈을 많이 벌 게 해놨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감은 오 시장이 지난 4월 취임한 뒤 처음 열린 것이다. 당초 ‘고(故) 박원순 전 시장 흔적 지우기’ 등을 둘러싼 여야 간 논란이 격화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대장동 관련 의혹이 뒤덮어 버렸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오 시장에게 잇따라 대장동 의혹 관련 질의를 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서울시 국감에서 대장동 관련 이슈를 다루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박찬대 민주당 의원이 “서울 시정도 제대로 못하면서 경기도 시정에 관여하느냐”고 하자 오 시장은 “인신 모욕적인 발언은 삼가 달라”고 맞섰다.

여당 의원들은 오 시장의 인사 문제도 지적했다. 오영환 민주당 의원은 “‘파이시티 인허가 청탁’과 관련해 3000만원 뇌물을 수수한 강철원 미래전략특별보좌관 등을 임명한 게 정당하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형이 확정되고 5년이 지나면 공직 임용 결격 사유는 안 될 것 같다”며 “강 특보는 시정에 대한 이해도가 굉장히 높다”고 말했다. 강 특보 교체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한 번 실수를 갖고 평가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일을 잘하고 있기 때문에 교체할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