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계약서 화제
"업체, '수리비가 더 많이 든다'며 교체 권유"
"아버지 밤잠도 못 주무시고 한숨만…"
사진은 기사와 무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버지가 블랙박스를 교체하러 갔다가 300만 원 이상을 결제하고 돌아왔다는 아들의 사연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블랙박스가 원래 이렇게 비싼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아버지가 세차하러 갔다가 블랙박스를 고치고 오신다더니 신형으로 달고 오셨는데 카드값이 350만 원쯤인가 (나왔다)"라며 "깜짝 놀라 여쭤봤더니 업체 측이 '수리비가 더 많이 든다'면서 신형 교체를 권유했다고 말씀하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블랙박스를) 달면서 이것저것 다른 서비스를 권유하길래 알겠다고 하셨고, 결제 직전에 보니 금액이 300만 원이 넘는 걸 아셨다고 한다"며 "(결제 내역서) 달랑 이거 한 장 받아왔는데 뭐가 얼마인지 정확히 알 수도 없고 서비스 철회를 한다고 하니 철회도 불가능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A 씨가 공개한 결제 내역서. / 사진=보배드림

A 씨가 공개한 결제 내역서. / 사진=보배드림

A 씨가 직접 업체 측에 문의한 결과 '블랙박스 가격만 100만 원이 넘는다', '공임비 없이 총 220만 원이다' 등의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A 씨는 "아버지가 한숨만 쉬시면서 밤잠도 못 주무시고 계신다"며 "원래 이렇게 비싼 게 맞냐"고 물었다.

네티즌들은 "0 하나가 빠져야 정상이다", "당하셨다", "환불받아야 한다"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한편 A 씨는 새 글을 올려 업체로부터 환불을 받았다는 후기를 전했다. 그는 "공임 20만 원을 제외한 전체 금액을 환불받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