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에도 일선 애로 전달…협조하기로"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동시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 사이 마찰이 일고 있다는 지적에 김창룡 경찰청장이 검찰의 적극적인 협조와 신속한 협의가 이뤄지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청장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대장동 수사를 놓고 검·경 간 불협화음이 일고 있다는 논란에 "신속하고 철저하게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게 제일 중요한 만큼 경찰도 최대한 협조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일부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불만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번 검찰총장과 이야기할 때도 특히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많은 애로를 호소하고 있으니 좀 더 신속하고 원활하게 협의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고, (검찰총장이) 전적으로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 청장은 최근 경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옛 휴대전화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음에도, 검찰이 이와 별개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을 두고 "동일 사안에 대해 영장을 청구해서 집행이 됐다"고 지적하며 "이런 경우 긴급사안인데 좀 더 신속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검경간에)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유 전 본부장의 새 휴대전화 포렌식 상황에 대해서는 "파손 상태가 상당히 심각해 관련 부품을 구해서 기기를 일단 정상 작동할 수 있게 수리해야 한다"고 했다.

또 곽 의원 아들 사건에 대한 검찰의 송치 요구가 대통령의 검·경 협력 주문에 따라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해서는 "약간의 오해가 있다"며 "영장을 신청한 게 10월 6일이고 검찰이 수사 준칙대로 동일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니 송치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8일에 공식적으로 전해왔다. 대통령 발표는 12일에 있었기에, 비슷한 시기라 오해가 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경찰 이 건과 관련해 규정에 따라 1주일 동안 사안을 검토한 후 송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