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사진)이 18일 ‘대장동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의) 강제수사에 대해 일선에서 불만이 있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수사를 두고 경찰과 검찰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청장은 “경기남부경찰청과 서울중앙지검 간 핫라인이 구축돼 그에 따라 협의를 진행하면서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불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번 검찰총장과 이야기할 때도 특히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많은 애로를 호소하고 있으니 좀 더 신속하고 원활하게 협의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고, (검찰총장이) 전적으로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쓰던 휴대폰 확보를 두고 검찰과 경찰 사이의 갈등이 언론을 통해 여러 차례 거론되자 김 청장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경찰과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폰 확보를 위한 압수수색 영장을 두고 갈등을 겪었다. 경찰이 지난 13일 검찰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는데, 15일 검찰이 별도로 압수수색을 집행해 유 본부장의 휴대폰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경찰 내부에서는 “검찰이 영장 정보를 공유받고 직접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실상 대장동 사건을 다 검찰이 가져가려는 것 아니겠냐”는 불만이 나왔다.

이날 김 청장은 '휴대폰 압수수색을 두고 불협화음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영장을) 신청하고, 검찰이 법원에 (영장을) 청구한 것이 늦어지는 와중에 검찰에서 또 동일 사안에 대해 영장을 청구해서 집행이 됐다”며 “좀 더 신속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전 본부장의 새 휴대폰 포렌식 상황에 대해서는 "파손 상태가 상당히 심각해 관련 부품을 구해서 기기를 일단 정상 작동할 수 있게 수리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검·경 협력을 지시한 날 수원지검이 경기남부청에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사건을 송치할 것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서는 “사전에 공식 통보가 있었다”며 “영장을 신청한 게 지난 6일이고 검찰이 수사 준칙대로 동일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니 송치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8일에 공식적으로 전해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1주일 동안 사안을 검토한 후 송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