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내려 하면 '영상 찍겠다'고 반항"
"편지 써 돌렸는데 찢어 버리기도…"

네티즌 "선생도 학폭 피해자 될 수 있어"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들로부터 손가락 욕설을 당하고, 휴대전화를 뺏기는 등 자신이 경험한 교권 추락의 사례들을 밝혔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지난 5일 '학교에서 겪은 분노일지 써본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자신을 고등학교 교사라고 소개하면서 "나이가 많이 어리며 여자이면서 키도 작다. 그래서 무시당하는 것을 고려하고 일화를 써본다"라고 적었다.

그는 "나에게 쌍XX를 한다"라며 학생들이 양 손가락으로 자신에게 욕설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업시간에 휴대전화를 사용해서 뺏으려고 했다. 교칙 상 원래 휴대전화를 걷는데 학생이 내질 않았다"라며 "그러자 반항하면서 내 휴대전화를 뺏어서 던졌다"라고 전했다.

A 씨는 "수업 중 발표를 시키면 '아, 시X 뭐래냐'라고 하고, 무슨 말만 하면 '아 어쩌라고요'라고 답한다. 혼내려고 하면 영상을 찍는다고 한다"며 "전달사항을 말하는 데 어떤 학생이 잘 못 들었나 보다. 내 바로 앞에 대고 옆자리 학생에게 '담임이 방금 뭐래'라고 하더라. '뭐라고 하셨어'라고 묻든지 아니면 내가 없을 때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예쁜 학생들도 있지만 힘들게 하는 학생들 때문에 번아웃이 온다. 사랑을 줄 힘이 없다"라며 "진심을 전달해보려고 학생들에게 직접 편지를 써서 돌렸는데 찢어서 버린 것을 발견하고 조금 남아있던 정까지 다 떨어졌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대학 갓 졸업해서 열정이 넘쳤고, 이것저것 해보려고 많이 노력했다. 학생들 피자, 치킨 먹이고 고깃집도 데려가는 등 상상 이상으로 충분히 노력했다"며 "힘들게 하는 아이들은 잘해주면 잘해줄수록 얕보더라"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선생님도 학교 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고생이 많다. 눈물 난다", "노력을 알아주는 학생이 있을 거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대부분 작성자의 사연이 안타깝다고 동조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