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통합과 전환 준비委' 토론회

10월20일 총파업 통해
대선 영향력 확대 계획

상위 10% 노동귀족만 대변
비정규직 보호엔 관심도 없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집행부를 장악한 정파인 경기동부연합(경기동부)이 10월 총파업을 통해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또 경기동부가 비정규직 보호를 내세우지만 실제로는 상위 10% 노동귀족을 대변하고 있을 뿐 비정규직 문제 해소에 관심이 없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중도·진보 지식인 모임인 ‘플랫폼 통합과 전환 준비위원회’가 27일 ‘경기동부연합을 어떻게 볼 것인가’라는 주제로 연 토론회에서 노동 전문가들은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경기동부》의 저자인 임미리 정치학 박사가 발제를 맡았고 김준용 국민노조 사무총장, 민경우 미래대안행동 공동대표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경기동부는 NL계열(반미·주체사상을 중심으로 하는 민족주의 정파) 운동권 정치집단이자 민주노총 내부의 한 세력을 지칭한다. 해산된 통합진보당을 주도한 세력이며, 양경수 위원장 등 현 민주노총 집행부가 경기동부 출신이다.

민주노총 창립에 관여했던 김 사무총장은 “경기동부는 10월 20일 총파업을 통해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노총의 영향력을 확대해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계획”이라고 했다. 양 위원장이 작년 11월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 때부터 ‘총파업’을 공약으로 내걸고 당선된 데는 이런 배경이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또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상위 10% 노조의 기득권을 유지하는 데 이용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사무총장은 “상위 10% 노조는 민주노총 우산 아래에서 온갖 기득권을 누리면서 사회적 책임은 외면하고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깨기 위한 양보와 타협도 거부하고 있다”며 “경기동부가 비정규직을 내세우며 거침없이 총파업에 나서고, 택배 대리점주 사망 사건이나 파리바게뜨 운송 트럭 연료선 절단과 같은 불법 및 폭력을 저지르는 데는 이런 배경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사회 전 분야에서 적폐 청산을 한다고 호들갑을 떨었지만 노동 분야만 예외였다”며 “민주노총이 정권과의 교감 아래 제1노총으로 등극했다”고 강조했다.

이적 단체인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의 남측 사무처장을 맡았던 민 대표는 경기동부가 2010년 성남시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등을 통해 세력 확장의 기회를 얻었다고 주장했다. 민 대표는 “주류 정치세력이 하층 민중에게 실질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만한 마땅한 세력을 찾지 못해 경기동부와 연대했다”며 “이런 정치적 연대는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중하위 계층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곽용희 기자 ky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