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케이크 사진 보고 주문했는데"…조각 배달
업체 "홀케이크가 6000원이라는 게 상식?"
"매장 이용 말아라…블랙리스트 등록하겠다"

"과대광고" vs "현실적으로 불가" '갑론을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배달 앱을 통해 6000원짜리 디저트를 주문한 소비자가 상품 안내 사진보다 작은 조각 케이크를 받은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을 일으키고 있다. 6000원이라는 가격 선에서는 조각 케이크가 제공되는 게 '상식'이라는 입장과 상품 안내 사진과 다른 크기의 상품이 배달된 것은 '과대광고'라는 반응으로 엇갈렸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카페에서 당한 억울한 일 따끔한 조언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작성자 A 씨는 최근 집 근처 카페에서 배달 앱을 통해 커피와 디저트를 주문했다. 배달 앱 내 상품 안내 사진에는 홀케이크(자르지 않은 전체 케이크)가 담겨 있었지만, 정작 배달된 상품은 조각 케이크였다고 한다.
A 씨가 배달 앱에서 확인한 상품 안내 사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 씨가 배달 앱에서 확인한 상품 안내 사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에 의아함을 느낀 A 씨는 업체 측에 "원래 사진과 다른 사이즈의 케이크가 배송되냐"고 문의했다. 업체 측은 A 씨에게 "그 (홀)케이크 사이즈가 6000원이라는 게 상식이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며 "리뷰들 사진만 보더라도 1/4조각이고, 고객님의 그런 태도와 자세를 받아 가며 장사하고 싶지 않다. 블랙리스트에 등록해놓겠다"고 답했다.

해당 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업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등을 찾아 비난 세례를 퍼부었다. 네티즌들은 "과대광고 아닌가", "리뷰를 보고 주문하는 게 아니라 메뉴 설명이 우선", "물어볼 수도 있지 저게 블랙리스트로 등록될 일인가", "메뉴 사진만 보면 케이크 사이즈가 가늠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6000원짜리 케이크를 시키면서 어떻게 홀케이크를 기대할 수 있냐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저걸 6000원에 달라고?", "상식적으로 사진상 케이크 크기는 6000원으로 살 수 있다는 생각 자체가 하기 힘들 것 같다", "이 가격이면 조각일 거라 생각하는 게 현실적" 등이다.

논란이 거세지자 업체 측은 해당 커뮤니티 및 SNS에 사과문을 게시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업체 측은 "우선 저의 대응 태도 및 협박 등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배달 앱에 사진을 홀케이크 한 판으로 올린 점, 모두 저의 잘못이며 배달 앱에 수정 요청을 해뒀다"고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