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 기준 신규 확진자 1528명 기록…서울 569명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 오전 서울 중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과 근무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온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 오전 서울 중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과 근무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온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석 연휴 둘째날인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1500명대를 넘어섰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52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 1851명에 비해 323명 줄어든 수치이다. 추석 연휴 검사 건수가 줄어들면서 확진자 발생도 다소 주춤해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전주 일요일(9월12일, 1416명)과 비교해서는 112명 증가했다.

지역별 확진자는 △서울 569명 △경기 484명 △인천 96명 △대전 49명 △부산 46명 △경북 37명 △광주 35명 △대구 33명 △충북 33명 △충남 32명 △전북 32명 △강원 28명 △경남 24명 △울산 15명 △제주 10명 △전남 3명 △세종 2명이다.

전체 신규 확진자 중 수도권이 1149명(75.20%), 비수도권이 379명(24.80%)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600∼17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