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14살 때 성폭행 피해" 주장
최근 출연한 웹 예능에서 "가해자와 통화했다"

경찰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
/사진=유튜브 '점점TV' 캡처

/사진=유튜브 '점점TV' 캡처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14살 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3일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가 권민아 성폭행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수사 시작 시점과 진행 과정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먼저 수사를 요청한 게 아니다"며 "피해자인 저의 생생한 기억을 되살려 뭐든 진술을 하며 진행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1일 무속인들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점점TV'의 '新의 한수 복받으쇼'에 출연해 성폭행 피해를 언급했다.

권민아는 "애써서 지우려 하는데도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 있다"며 "저를 좋아해 주는 친구였는데, 남자들에게 '같이 놀자'고 연락이 왔고, 혼자 보낼 수 없어서 따라갔는데 빈집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나가겠다'고 했는데, 맥주병으로 4시간 넘게 맞았다"며 "얼굴 빼고 온몸을 맞았다. 거기까지였으면 괜찮았을 텐데 강간상해죄였다. 그게 저에겐 가장 큰 남자에 대한 트라우마다"라고 말했다.

권민아는 이어 "새벽 2시에 풀려났는데, 너무 많이 맞아서 집까지 기어갔다"면서 "엄마에게 걸리기 싫고, 상처를 들키기 싫어서 3일 동안 가출했는데, 그 남자는 저를 그렇게 했다고 자랑을 했다더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시궁창 같았다"면서 당시 느낀 심경을 전했다.

신고를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그땐 신고를 해도 소년원이 전부였다"며 "보복당할까 봐 겁이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 씨가 현재 경찰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권민아는 "공소시효가 2023년까지인데, 어떻게 될지 솔직히 기대는 안 한다"며 "지금 그 사람은 결혼해 자식이 셋이다"라고 수사 상황을 전했다.

이어 "저랑 통화하고 싶다고 해서 통화가 됐는데, 소름 끼치는 건 '오해가 있으신 거 같은데 저는 그런 적 없다. 우리 알고 지내던 동네 오빠동생 사이 아니었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권민아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3월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자신을 성폭행 피해 사실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권민아는 가해자라면서 실명을 여러 번 언급했고 "연예인이나 셀럽이라 유명인이라 한 건 아니다. 나보다 한 살인가 두 살이 많았고, 당시 잘 나가는 일진이었다"며 "지금은 뭐 하고 사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2009년 11월 FNC엔터테인먼트에서 주최하는 오디션에 합격하며 연습생이 됐고, 2012년 그룹 AOA 멤버로 데뷔했다. 2019년 팀 탈퇴 후엔 연기자로 전향했다.

하지만 1년 여 만에 AOA를 탈퇴한 배경에 팀 내 괴롭힘이 있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작품이나 방송활동은 하지 않았지만 소셜미디어로 팬들과 소통하며 지내왔던 권민아는 최근 전 남자친구의 양다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권민아는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