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가짜 수산업자 관련 보도 부인
"일방적 선물공세로 접근…빠짐없이 돌려줬다"
입금내역까지 공개, 적극 반박
손담비 정려원 / 사진 = 손담비 인스타그램

손담비 정려원 / 사진 = 손담비 인스타그램

포항의 가짜 수산업자 김 모씨로부터 자동차와 명품 등 고가의 선물을 받아왔다는 의혹에 휩싸인 배우 손담비, 정려원 측이 "그동안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 없이 돌려줬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담비, 정려원의 소속사 에이치앤(H&)엔터테인먼트는 28일 '가짜 수산업자 선물공세 의혹'과 관련한 보도에 대한 공식 보도자료를 냈다. 보도자료에서 소속사는 "손담비는 선물과 현금 등 그동안 받은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주었으며, 정려원은 김씨의 소개로 차량을 구입한 것이지 선물 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입금내역서까지 공개하는 등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전날 대경일보에 따르면 포항 가짜 수산업자로 불린 김씨는 2019년 손담비에게 접근해 명품과 포르쉐 차량 등을 제공하며 환심을 샀다. 또 손담비가 정려원에게 빌린 5000만원까지 대신 갚아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정려원이 손담비의 소개로 알게 된 김씨로부터 BMW 미니쿠페 차량을 선물 받았다고 보도했다. 공개한 리스트에는 현금 총 7234만원, 각종 명품 등 약 20여점의 품목이 적혀 있다.

소속사는 "'가짜 수산업자' 김씨는 손담비가 2019년 포항에서 드라마를 촬영할 당시 팬이라며 촬영장 등에 찾아와 음료, 간식 등을 선물하며 접근했다"며 "이후에도 손담비에게 일방적으로 고가의 선물 공세를 펼쳤으나 손담비는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줬다"고 했다.

이어 "정려원이 김씨에게 차량을 선물받았다는 보도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려원은 차량을 교체하기 위해 중고차를 알아보던 중 관심 있어 하던 모델을 김씨가 구해줄 수 있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씨의 통장으로 중고차 비용을 치른 뒤 차량을 인도받았고, 입금 내역도 명백히 존재한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수산업자 사기 사건과 손담비 씨는 무관함을 다시 한번 밝힌다"라며 "더불어 김씨와 정려원이 단둘이 자택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아울러 "현재 손담비, 정려원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확대 재생산 행위가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 및 피해 방지를 위해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댓글 등을 취합해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1000억원대 유산 상속 재력가 행세를 했던 가짜 수산업자 김씨는 지난 4월 사기, 공동협박, 공동공갈교사 혐의 등으로 구속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내용이 공개됐다. 김씨는 여러 유력 인사에게 전방위 로비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다음은 H&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H&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모두가 어려운 시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당사 소속 손담비 씨, 정려원 씨와 관련하여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고자 합니다.

먼저 손담비 씨가 2019년 포항에서 드라마 촬영 당시, 수산업자 김 씨가 팬이라며 촬영장 등에 찾아와 음료, 간식 등을 선물하며 접근했습니다.

이후에도 김 씨는 손담비 씨에게 일방적으로 고가의 선물 공세를 펼쳤으나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주었습니다.

수산업자 사기 사건과 손담비 씨는 무관함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앞서 정려원 씨가 수산업자 김 씨에게 차량을 선물 받았다는 보도 내용도 사실이 아닙니다.

정려원 씨는 수산업자 김 씨를 통해 선물이 아닌, 중고차를 구입했습니다. 여러 사람이 동석했던 자리에서 수산업자 김 씨가 먼저 차량 쪽으로 인맥이 있다고 말했고, 차량을 교체하기 위해 중고차를 알아보던 정려원 씨는 관심 있어 하던 모델이 있다고 구해줄 수 있는지 김 씨에게 물었습니다.

김 씨는 자신의 친동생이 중고차 회사를 가지고 있다며 해당 모델을 구해줄 수 있다고 하여 김 씨의 소개로 해당 차량을 중고로 구매하였습니다. 김 씨의 통장으로 중고찻값을 입금 후 차량을 인도받았고, 입금 내역도 명백히 존재합니다.

더불어 김 씨와 단둘이 자택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닙니다. 김 씨는 상담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약속을 잡아 정려원 씨 와 정려원 씨의 절친 총 세 사람이 함께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확인됩니다.

현재 정려원 씨, 손담비 씨와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가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 및 피해 방지를 위해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댓글 등을 취합하여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