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방역수칙 보완·조정…김 총리 "방역이 우선" 강조
 중대본 회의서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사진=연합뉴스

중대본 회의서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의 고강도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기로 6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유지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곧 다가오는 2학기에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줘야 한다"며 현행 거리두기 단계 연장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정부는 방역수칙 중 실효성·수용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현장 의견 등을 반영해 조정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이날 중대본 회의를 거쳐 발표된다.

김 총리는 일부 교회가 광복절 불법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종교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정치적 신념·이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할 수 없다"며 "4차 유행의 한복판에서 불에 기름을 붓는 행위를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