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파감염' 사례…한 명은 해외 나간 이력도 없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플러스 변이에 감염된 국내 확진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정례브리핑에서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델타 플러스) 첫 번째, 두 번째 사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이후 14일이 지난 시점에서 확진돼 돌파감염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의료계는 델타 플러스를 델타 변이에서 파생된 것으로 본다. 여기에는 AY1, AY2, AY3 등 크게 3종류의 바이러스가 있는데 국내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1명은 'AY2' 유형으로 확인된 40대 남성이다.

이 남성은 최근 해외를 나간 이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지난달 2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 5월 중순 이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이 이 남성과 함께 사는 가족 3명을 조사한 결과 아들 1명도 추가로 확진됐다. 다만 아빠와 아들 중 누가 먼저 감염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 다른 델타 플러스 감염자는 미국에서 들어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 팀장은 이 확진자에 대해 "해외 입국 사례는 AY3 유형으로 확인됐는데 미국 여행 전에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두 차례 완료했다"며 "7월23일 입국 이후에 확진돼 변이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AY3 서브 리니지(유형)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